좌측메뉴타이틀
  • 한국미술 전시리뷰
  • 공예 전시리뷰
  • 한국미술 도서리뷰
  • 미술계 이야기
  • On View
  • 학술논문 브리핑
타이틀
  • 두 곳에서 열리고 있는 손세기-손창근 부자의 명품 서화 기증전
  • 346      

전시명 : 손세기·손창근 기증 명품 서화전
전시장소 :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 202호
전시기간 : 2018년 11월 22일 ~ 2019년 3월 24일

글/ 김진녕

2대에 걸쳐 한국 고미술품을 수집해온 수장가 손세기-손창근 부자의 기증전이 두 곳에서 동시에 열리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손세기•손창근 기증 명품 서화전>(~‘19.3.24.)이, 서강대박물관에서는 <석포 손세기 선생 기증전>(~12.14)이 열리고 있다.


서강대박물관


특히 국립중앙박물관의 손세기•손창근 기증전은 지난 11월21일 손창근 선생(1929년 생)이 국립중앙박물관에 추사秋史 김정희 金正喜(1786~1856)의 <불이선란도 不二禪蘭圖>를 포함한 손세기•손창근 컬렉션 202건 304점에 대한 기증식 직후에 열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손창근 기증자는 기증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한 점 한 점 정도 있고, 한 점 한 점 애착이 가는 물건들이다. 죽을 때 가져갈 수도 없고 고민 고민 생각하다가 박물관에 맡기기로 하였다. 우리나라의 귀중한 국보급 유물을 나대신 길이길이 잘 보관해주시길 부탁드린다. 앞으로 내 물건에 대해서 손아무개 기증이라고 붙여주세요. 나는 그것으로 만족하고 감사합니다”라는 소회를 밝혔다.


손창근 기증자 부부


‘손세기•손창근 부자’의 이름을 모르는 일반인도 추사의 <세한도>(국보 제180호)는 알 것이다. <세한도>는 서예가 손재형이 1944년 도쿄의 일본인 컬렉터로부터 입수해 환국했지만 손재형이 해방 뒤 정치에 입문하면서 큰 빚을 지게 되어 사채업자의 수중으로 넘어갔다. 이를 사들인 게 개성 출신의 석포石圃 손세기孫世基(1903-1983) 선생이다. 컬렉션은 대가 넘어가면 지키는 것만도 큰 일이다. 재물이 흩어지기 쉬운 속성을 갖고 있기 때무니다. 하지만 손세기 선생의 장남 손창근은 선대의 컬렉션을 손대지 않고 잘지켰고 부친의 대를 이어 고미술품을 가려모았다. 손창근은 지난 2010년 <세한도>를 국립중앙박물관에 기탁했다. 법적인 소유권을 갖고 있을 뿐 작품은 국립중앙박물관에 넘겨 박물관이 마음대로 연구, 조사, 전시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당시 단원 김홍도의 걸작 중 하나인 <비로봉도>도 기탁됐다.


불이선란도

이번 기증에 <세한도>는 빠져있지만 <세한도>는 이미 국립중앙박물에 기탁상태라 일반인의 접할 수 있는 통로는 열려있다. 무엇보다도 추사를 대표하는 일군의 작품 중 <불이선란도>나 <잔서완석루殘書頑石樓> 등이 들어가 있고 15세기 최초의 한글 서적 <용비어천가 龍飛御天歌> 초간본(1447년)과 단원 김홍도의 <비로봉도>, 18세기부터 20세기 초까지의 대표적인 한국 서화가인 정선, 심사정, 김득신, 김정희, 전기, 조희룡, 김수철, 장승업, 남계우, 허련, 안중식, 조석진, 이한복 등의 작품, 그리고 오재순, 장승업, 흥선대원군 등의 인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공공미술관에 기증한 작품은 기증자의 선한 의지가 중요한 것이라 비교하는 게 적당한 것은 아니지만 질적인 면에서 1970년대 수정 박병래의 도자기 기증이나 1980년대 동원 이홍근의 도자와 서화류 기증을 연상시킬만하다. 이 컬렉션에 속한 작품들이 1972년 국립중앙박물관 <한국회화> 특별전 등 이후 다수의 전시와 서적에 소개되었고 한국미술사 연구 분야에서 중요하게 다루어져 왔기 때문이다.
그동안 손창근 선생은 2005년과 2010년 두 차례에 걸쳐 국립중앙박물관에 컬렉션을 기탁하여 전시와 연구에 활용되도록 하다가 올해 11월 아흔 살을 맞이하는 기념으로 조건없이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했다.


국립중앙박물관


이 컬렉션에는 값을 따질 수 없는 지정문화재급 명품이 포함돼 있다. 겸재 謙齋 정선鄭敾(1676-1754)이 서울 장의동(장동壯洞) 안 북원에서 마을 원로의 장수를 기원한 축하 잔치 장면을 그린 <북원수회도北園壽會圖>가 수록된 <북원수회첩北園壽會帖>(1716년 이후), 김정희의 40대 작품으로 추사체가 형성되어 가는 과정과 청나라 문인과의 교유交遊 관계를 보여주는 <함추각 행서 대련涵秋閣行書對聯>(1831년 이전), 추사의 최고작 중 하나로 꼽히는 <불이선란도>와 <잔서완석루殘書頑石樓> 등이 그것이다.  <불이선란도>는 난초를 그리고 글을 덧댄 절묘한 조형감각이 추사의 경지를 보여주는 작품으로 평가받으며 지금도 많은 논의와 학술 연구를 이끌어내는 걸작이다.
손세기-손창근 부자의 고미술품 기증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석포 손세기는 생전인 1973년 1월 서강대학교에 <양사언필 초서>(보물 제1624호) 등 고서화 200점을 기증했다. 서강대는 석포의 기증 덕분에 1974년 2월 서강대박물관의 문을 열 수 있었다. 1970년대에는 종합대학교 유지 조건에 박물관 개설이 있었다. 석포와 서강대를 연결해 준 이는 동향(개성)인 혜곡 최순우(전 국립중앙박물관장)로 알려졌다. 석포는 고미술 컬렉션에 손을 대면서 혜곡에게 자문을 구하는 등 교류관계가 있었고 최순우가 기증을 권하자 이를 따랐다고 한다.


양사언초서


서강대박물관측은 “현재 2000여 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지만 석포의 기증 작품이 여전히 서강대박물관의 대표적인 유물”이라고 밝히고 있다. 서강대박물관에서는 지난 10월12일 <손세기 선생 기증 서화 특별전>을 개막 당일 ‘석포 기증 서화의 특징과 문화사적 의의’라는 학술 행사를 열기도 했다.
이번 서강대박물관 전시에는 <양사언필 초서>는 물론 한호의 <초서난정첩>과 유덕장, 정선, 최북, 윤두서, 이인상, 김홍도, 김양기, 이하응, 민영익 등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전시장이 크지 않은 탓인지 김정희와 이하응의 서예 작품은 디지털 아카이브로만 접할 수 있는 게 흠이라면 흠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의 <손세기•손창근 기증 명품 서화전>에도 손창근-손세기 부자의 기증품 모두가 나온 것은 아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손창근 선생의 기증을 계기로 상설전시관 2층 서화관에 ‘손세기•손창근 기념실’을 따로 꾸리며 기증품 중 ‘일부’를 전시하고 있다. <불이선란도>, <잔서완석루>, <주학년을 위해 쓴 함추각 행서대련>등의 추사의 작품 7점과 추사의 제자 허련이 그린 <김정희 초상>, 여기에 덧붙여 남계우의 나비와 장승업의 화조영모도를 걸었다.
이 기념실의 첫 번째 전시가 추사에 맞춰졌다면 내년 3월 이후 두 번째 열리는 기증명품 서화전에는 정선의 <북원수회첩>, <비로봉도> 등 회화 위주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글/사진 관리자
업데이트 2018.12.15 10:52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