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한국미술 전시리뷰
  • 공예 전시리뷰
  • 한국미술 도서리뷰
  • 미술계 이야기
  • On View
  • 학술논문 브리핑
타이틀
  • 제주에서 만나는 모더니즘 거장 <프렌치 모던 : 모네에서 마티스까지, 1850-1950>
  • 654      

전시명: 프렌치 모던, 모네에서 마티스까지 1850~1950
제주도립미술관, 2019년10월18일 ~ 2020년 2월 7일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 2020년 2월 21일 ~ 6월 14일



제주도 곳곳을 예술의 공간으로 만들고자 하는 적극적 지원 아래, 수많은 미술관과 박물관, 예술인의 창작 공간이 자리잡아 왔다. 전시장은 많지만 가족 단위의 관람객을 대상으로 해서 아이들을 포함한 관광객 모두에게 어필할 주제들을 택하다보니 전문적이거나 깊이있는 전시가 부족하다는 느낌은 지울 수 없었다. 그 참에 제주도립미술관이 개관 10주년을 맞아 세계적인 명작을 제주도민과 관광객 모두가 감상할 수 있는 귀한 기회를 만들었다. 지난 3개월여 수많은 관람객의 호응을 얻어 개막 14일만에 1만명 이상이 다녀간 기록을 세웠다고 하니, 수도권에서 먼 지리적 조건에도 불구하고 볼만한 전시로 입소문을 탔던 듯하다.


지난 2019년 10월 오픈한 <프렌치 모던 : 모네에서 마티스까지, 1850-1950> 전시는 모더니즘 미술사의 핵심인 19세기 후반기와 20세기 전반기의 유명 화가들의 작품을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 소장품을 대여해 2월 7일까지 공개된다. (제주도립미술관 전시를 마치면 경기도 고양시 아람누리 아람미술관으로 옮겨 전시를 이어간다.) 전시 리스트는 뉴욕 브루클린미술관이 소장한 모더니즘의 대표작가 45명의 회화와 조각 작품 60여 점으로,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Pierre-Auguste Renoir), 폴 세잔(Paul Cezanne), 에드가 드가(Edgar Degas), 앙리 마티스(Henri Matisse), 장 프랑수아 밀레(Jean-FrancoisMillet), 마르크 샤갈(Marc Chagall) 등 프랑스에서 태어나거나 파리에서 활동한 유명 화가의 작품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전시장 입구에는 이들의 작품이 익숙하지 않은 관람객을 위해 투명 파일에 끼운 도톰한 출력물을 준비, 전시장을 들고 다니면서 참고하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덕분에 작품 하단의 캡션은 최소화되어 정돈된 전시장 분위기에서도 교육적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었다.


1850년에서 1950년까지의 100년 동안 파리는 근대미술의 발전에서 중심이 된 도시다. 1850~60년대 나폴레옹 3세 시대의 산업적 성장으로 경제적으로 풍요로웠던 파리는 미술관과 화랑, 정기적으로 열리는 전람회들, 국제만국박람회 등 다양한 예술의 장이 펼쳐질 수 있었다. 단순히 마네, 모네, 르누아르, 세잔, 드가, 마티스 유명 작가들의 이름을 앞세운 맥락없는 블록버스터 전시와 차별되는 점은, 당시의 파리 미술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였다는 점이다. 작품의 선정, 배치를 통해 일반 관객들이 자연스럽게 고전주의를 벗어나는 서양 현대 미술의 탄생 장면을 목도하는 기회를 얻도록 하는 것이 이 전시의 목표가 되었을 것이다. 


모네 <밀물>


세잔 <가르단의 마을>


이번에 여행 온 작품들은 일반인들에게 익숙한 명작은 포함되어 있지 않지만, 브루클린 미술관이 1900년대 초반부터 자체적으로 계획적인 수집을 통해, 드가, 모네, 로댕 등의 대표작을 소장품의 주축이 되도록 해 왔던 터라 대여 전시품 선택의 폭은 넓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네 개의 섹션, 즉 풍경화, 정물화, 초상화와 인물조각, 누드화로 구성된 전시의 흐름에서 그다지 비어있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2층 기획전시실에서는 유럽 모더니즘을 대표하는 여러 거장들의 작품을 IT 기술을 이용한 디지털 컨텐츠를 통해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스마트 TV, VR, 미디어아트 등을 통해 모네, 세잔, 반 고흐, 고갱 등의 작품들을 친숙하고 현실감 있게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장-바티스트-카미유 코로(Jean-Baptiste-Camille Corot)가 야외에서 사생(寫生)한 풍경화로 시작, 귀스타브 쿠르베(Gustave Courbet)의 사실주의적 풍경화, 이브 탕기의 초현실주의 작품에 이르기까지 기법과 양식을 혁신해 온 예술의 최전선에 있던 그들의 작품을 하나의 흐름으로 보여주는 이번 전시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한가한 틈을 타 2월 1일부터 폐막일인 7일까지 무료 관람. 

SmartK C. 관리자
업데이트 2020.06.01 17:59

  

SNS 댓글

최근 글